팔을 앞으로 허공에 뻗어보세요.

어느 각도로 들었건 조금 있으면 팔이 무겁고 아파올 것입니다.

이번에는 같은 높이로 손을 올리는데 물체에 닿도록 뻗으세요.

팔이 아프지 않습니다.

즉 어디에 기대게 되면 긴장이 무게라는 힘으로 바뀌면서 근육의 긴장이 없어지는 것이지요.


피아노연주를 물리적인 말로 바꾸면,

"건반에다 손가락을 기대면서 근육의 긴장을 힘으로 바꾸는 행동"입니다.

피아노를 치고 팔이 아프다면,

손가락 끝에 건반에 무게를 내려놓지 못하는 것입니다.

타건할 때 마다 충분히 무게가 실리지 못하기 때문에

팔은 근육의 긴장이 남아있는 채로 다음의 타건을 하게 됩니다.


개선책은

팔을 흔들면서 하나씩 깊이 타건하는 것입니다.

손가락끝은 마치 끈끈이가 붙은 것 처럼

꼭 붙이면서 율동감있게 한음을 칠 때마다 위 아래로 손목을 흔들면서 치세요.

그래서 건반 위에 자기 팔을 각 손가락의 끝에 내려놓을 수 있게 되면,

손목을 움직이지 않도록 약간 위쪽에 고정시키고서

그 타건 방법으로 누르는 훈련을 하면 됩니다.




'ARTICLE > 고급레슨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4번 손가락이 독립이 안된다면  (0) 2002.11.21
스냅핑을 모르시나요?  (0) 2002.11.21
릴렉스에 대하여 3  (0) 2002.10.31
명피아니스트의 왼손은  (0) 2002.10.31
고급반의 시간인터벌  (0) 2002.10.31
효과적인 연습방법  (0) 2002.10.31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