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끝으로 치라,

부드러운 터치는 닿는 부분이 넓게 하라,

손가락만을 이용해야한다, 아니 팔까지 이용해라,

손목을 고정시켜라...등등등


손모양에 대해서 이러쿵 저러쿵 말이 많지만

손모양은 곡에 적합한 터치를 얻기 위한 수단입니다.

최종 목적지는 [자유자재한 손의 사용]이라는 곳입니다.




의견은 다르더라도 일반적으로

손은 배울 때 어떤 한 모양으로 갖춰야하는 것으로 알고있지요.


그러나 손모양은 고정된 한 바른 모습을 지키려고만 하지말고

여러 모양으로 해 보는 것이 좋습니다.

닿는 부분도 다르게, 닿는 면적도 다르게,

손가락을 펴서, 혹은 오무려서,

중심축을 바꾸면서,(엄지쪽에 중심축을 두고, 2~3번 사이에 중심축을 두고, 3~4번 사이에 중심축을 두고...)

손목을 고정시키고, 손목을 회전하며, 손목을 상하로 움직이며,

손가락을 많이 움직이면서, 거의 움직이지않고...

생각보다 손은 여러 모양으로 움직일 수 있습니다.



중급정도까지는 한 곡을 여러 방법으로 치는 것은 어렵고

어떤 한 방법으로 익숙해 질 때까지 한동안 하고서

그 다음에 다른 방법으로 바꿉니다.

세가지 정도만이라도 다른 방법으로 건반을 누를 수 있게되면

손가락을 사용하는 법을 이해할 수가 있습니다.

고급의 학생들도

이 방법으로 스피드나 다른 테크닉 문제를 해결할 수가 있습니다.





Posted by 비회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